건방진천사의 잡동사니 소굴

comiclove.egloos.com

포토로그



[야구] 박병호를 보면서 엘지의 문제점을 생각해본다. 스포츠이야기

박병호가 최근좀 부진한가 싶더니 어제 멋진 끝내기 홈런을 쳤다. 사실..부진이라 얘기하기도좀 그렇다. 아직 보여준 것도 없는 타자가 조금잘 했다고 그걸 실력 전체로 보긴 힘들지 않겠는가. 여튼, 트레이드후 페이스가 워낙 좋다보니 부진이라고 생각이 되었던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박병호는 정말 트레이드되길 바랬다. 엘지에서는 비전이 보이질 않았기 때문이다. 예전부터 룰 파이브 제도 도입을 적극 바래왔던 나로서는 박병호같은 유망주가 썩어가는거는 정말 보기 싫었다. 설령 엘지에 비수를 꼽게 되는 일이 발생하더라도 말이다. 여튼..박병호는 아직까지는 잘 적응하고 있는 듯 하다. 어쩌면 김상현보다 더 엄청난 모습을 내년에 보일지도 모르겠다. (사실 김상현은 2009년 이후는 2할초반 + 20~30홈런의 공갈포 모습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도 엘지에서의 2군 본즈놀이보다는 낫고, 이 정도 성적만으로도 엘지의 많은 타자보다는 낫다고 생각된다..)

박병호가 트레이드 된 이후.. 부담감을 덜었다고 했다. 선수단 사정을 잘 아는건 아니지만.. 엘지는 몇일전 사태에서 보여주듯이 팬의 열성이 상당히 쎈 편이다. (롯데는 논의.!) 그런 점도 꽤나 부담스러울 것 같다. 사실 엘지 관련 게시판이나 기사 댓글보면 비난이 엄청나게 올라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런건..사실 인터넷 안 하면 그만이다. (김광현은 거의 안 한다고 하더만. 최근 김성근감독 경질때 홈피 제목 바꾼정도가 몇 안 되는 실시간성 인터넷 활동이라고..) 팬이 뭐라 떠들건 신경 안 쓰면 그만..

힘든 부분은 박병호의 인터뷰에서도 나왔던 것처럼, 뭔가 보여줘야 되는데라는 부분인 것 같다. 워낙에 주전의 입지가 굳건하다보니 연일 멀티히트 치는 정도가 아니면 다시 2군행이라는 생각이 드는게 엘지의 백업선수인 것 같다. 실제로 엔지팬들 사이에는 철밥통주전이라는 말이 많이 회자되고 있다. 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재작년인가..박병호도 제법 나왔으나, 반짝 홈런포 이후 부진했고, 올해 정의윤 출격횟수가 많지만 기대에는 못 미치고 있다. 엘지는 옆팀 두산처럼 2군에서 홀연히 등장하는 스타 선수가 없다. 신인(급)이 반짝하고 튀어나오는 경우는 많아도..

이에 2009년 김상현이 생각났다. 엘지에서는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말해서 엘지팬들의 공분을 샀던.. 그때 이후 나도 김상현 안티가 되었다. 근데..최근 박병호 인터뷰와 얽히면서 다시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2004년 100경기 277타석, 2007년 121경기 378타석 2008년 75경기 218타석..이정도면 기회를 안 준거는 결코 아니다.

혹시..그는 기회를 주었어도 이렇게 생각했던 것은 아닐까

"에휴..잘 안 되는구나. 곧 2군 가겠지"
"어라 아직도 내보내주네? 그치만 곧 2군 가겠지"
"이번엔 좀 주네. 그래봐야 곧 2군이지 뭐"
"거봐 결국 2군 가잖아."

이런 상태였던 것은 아니었을까? 그래서 기회를 부여받았음에도 기회를 부여받지 못 했다고 생각한 것은 아니었을까..

이쯤되면 김성근 전 감독처럼 주전 백업 구분없이 잘하는 놈이 주전이다..라는 식으로 운영하더라도 백업선수가 기회가 왔다고 인식할 수 있을까 싶다. 미친듯이 잘하지 못 하면 난 또 2군이야..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선수에게 실력 발휘가 가능할까?

그나마 2002년 김성근 감독 부임시 주전의 썩어빠진 생각은 다소나마 고쳐주었던 것 같고, 그로 인해 기적같은 KS 진출이 가능했다고 본다. 그러나 단 1년만에 개조가 끝나버리면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가고 중심을 잡아주어야 할 고참선수 (김재현, 이상훈 등)가 사라져가면서 팀은 완전 콩가루 집안이 되어버린 것 같다.

어디까지나 나 혼자 생각해본 것이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진행되어 있다면 어떤 감독이 오더라도 안 될 것 같다.

엘지는 프런트에서 간섭 안 하기로 유명한 팀이라고 한다. 롯데같은 경우는 프런트에서 선수 기용까지 간섭을 많이 한다고 한다. 그렇게까지 안 하더라도 감독이 참석한 회식 자리에서 고위층이 "XXX 선수 별로같은데"라는 한마디만 해도 감독은 그 선수 쓰는데 부담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엘지는 그런 얘길 누가 할라고하면 구단주가 "야구는 현장에 맡깁시다"라는 말로 제지한다고 한다. 그만큼 간섭없이 감독의 재량을 발휘할 수 있는 팀이라고 한다. 물론..나도 기사를 본거니 실제로는 다를 수도 있다.

여튼..이런 팀인데도, 유망주가 노망주로 끝나는 분위기라는건 팀 전체의 분위기가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반증하는것 같다. (박현준같은 경우는 팀의 허약하디 허약한 투수 사정과 본인의 성격 등이 운 좋게 잘 맞은 케이스같다)

엘지가 (김경문의) 두산이나 (김성근의) SK같은 팀이었다면 이미 이진영과 박용택은 구경하기 힘든 상태이고 정의윤이 홈런포 펑펑 날리면서 주전 확보하고 있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나 정의윤은 가진 능력을 제대로 보이기도 힘들어하는 것 같고, 이진영이나 박용택은 잘 하지도 못 하면서 병살치고 미소를 날리고 땅볼에 질주하지도 않는 주제에 주전을 차지하고 있다.

이미 콩가루 분위기가 만연한 엘지선수단은..김성근감독처럼 강한 카리스마로 휘어잡을 수 있는 사람 외에는 분위기를 바꿀 방법이 없을 것 같다. 김성근 카드는 이미 버린 카드이므로 석고대죄하지 않는 이상 그가 올리도 만무하고, 프런트에서 부를 리도 만무한 상황. 누가 가능할까?

엘지경기 안 본지 몇주 된 것 같다. 세컨응원팀 SK 경기만 보고 있었는데 김성근감독 사퇴이후 야구 자체를 안 보게 되었다. 엘지의 근성없는 플레이와 철밥통주전이 깨지지 않는 한, 내년에는 어쩌면 나는 완전히 다른 팀으로 갈아타 있을지도 모르겠다. 원년 청룡부터 이어져온 그 팀과의 인연을 이제 끊을지도 모르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